육불치(六不治)-(5)극도로 허약한 사람

중국의 명의(名醫)편작이 이야기 했던 육불치 즉 여섯가지 못 고치는 병중에서 오늘은 다섯번째로 극도로 허약해 약을 먹을 수 없는 사람(形羸不能服藥五不治也)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병이 나면 약을 먹어야 치료가 되는데 약이 위장에서 소화가 안 되거나 몸 속으로 흡수가 되지 않아 어떻게 치료할 방법이 없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위장에 심각한 문제가 생겨서 약물투입조차 어려운 상황에 있는 환자들을 흔히…

육불치 (4)

중국의 명의(名醫)편작이 이야기 했던 육불치 즉 여섯가지 못 고치는 병중에서 절제에 대해 알아보자.음양과 장기가 불안정한 사람이란 한마디로 하면 몸의 균형이 깨진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사람이라면 음양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우주를 밤과 낮으로 나누고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물과 불로, 오른쪽와 왼쪽으로… 등등 음과 양은 상대적 개념으로 무엇이든지 양면성을 가지고 있고 그것이 조화롭게 되어야…

육불치(六不治)-(3)절제

중국의 명의(名醫)편작이 이야기 했던 육불치, 즉 여섯가지 못 고치는 병중에서 오늘은 세번째로 절제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 육불치 중에서 세번째는 자신의 의복과 음식을 제대로 가리지 못하는 사람이다. 세상사람 누구나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옷을 입고 음식을 먹는 일을 안 하는 사람이 없다. 때와 장소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의복과 음식이 우리의 건강과 긴밀한 관계가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육불치(六不治)-(2)탐심

지난번에 중국의 명의(名醫)편작이 이야기 했던 육불치, 즉 여섯가지 못 고치는 병중에 교만을 이야기 했는데 오늘은 두번째로 탐심(貪心)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한다. 1. 환자가 교만하여 자기병은 자기가 안다고 하는 사람 2. 자기의 병은 가볍게 여기고 재물만을 탐내는 사람 3. 의복과 음식을 제대로 가리지 못하는 사람 4. 음양과 장기가 불안정한 사람 5. 몸이 쇠약해져서 약조차 먹을 수…

육불치(六不治)-(1)교만

중국에 편작(扁鵲)이라는 전설적으로 유명한 의사가 있었다. 그에 관한 많은 이야기들이 중 하나를 소개한다. 옛날 ‘괵’이라는 나라의 왕자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좇아갔더니 이미 그 왕자는 숨을 거둔 상태였고 장례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때 편작이 그 죽은 왕자를 보고는 이는 기와 혈의 상태가 원활하지 않은 상태로 죽은 것 같은 상태지만 죽은 것으로 보지 않고 침과 약으로 왕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