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감기

최근 들어 다양한 감기증상으로 한의원을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감기 걸린 사람들은 병원에 가기도 하고 개인 처방으로 마켓 약국에서 구입하기도 한다. 하지만 감기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오래된 말처럼 결코 소홀히 여겨서는 안될 것이다. 나이 드신 분이나 오랜 지병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 감기이고 제 때에 치료가 안되어 폐렴으로 진행돼 고생을 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한방에서는 감기를 여러가지로 구분을 하는데 가장 대표적으로는 풍열감기와 풍한감기가 있다. 풍열감기의 주 증상은 목이 아프면서 시작이 되어 몸살기운과 기침, 콧물 등을 동반하게 된다. 가래는 노랗고 잘 뱉어지지 않는 특징이 있다. 풍한감기는 말 그대로 찬바람을 맞은 후 오한발열, 즉 으슬으슬 춥고 온 몸이 아프며 콧물은 줄줄 흘리는 특징이 있고 몸에서 열이 나고 땀은 나는 경우도 있고 잘 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 외에도 기허감기(氣虛感氣)가 있는데 기운이 허하면 외부로부터의 사기(邪氣)에 의해 체내가 쉽게 침입을 허용하여 주리, 즉 땀구멍의 조절이 잘 안되어 쉽게 감기에 걸리게 된다. 또 일단 감기에 걸리면 내장에도 영향을 주게 되어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실제로 위장성감기가 있는데 이는 평소에 위장이 안 좋았던 사람이나 아이들에게 잘 일어나는 증상으로 감기증상과 함께 위장에 문제가 생겨 속이 불편하거나 구토를 하는 증상이 있다.

또한 감기는 전환하는 속도가 매우 빠르므로 오늘 내일의 증상에 따라 그때 그때 약을 바꾸어서 복용해야 할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감기를 해마다 잠시 지나가는 연례행사처럼 쉽게 생각하기도 하는데 잘못 치료하면 심각한 병으로 발전하게 될 수가 있다. 그야말로 초전박살을 내야 반복되는 감기로 인한 고통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감기증상이 오는 것 같으면 일단은 푹 쉬는 것이 중요하다. 따뜻한 물을 많이 마시고 증상에 따라서 약을 복용해야 한다. 열이 났을 때 한방적인 해열 방법은 이불을 뒤집어 쓰고 땀을 푹 내어 사기를 내보내며 체표의 열을 증발시키는 것인데 이 방법은 정말 추천할 수 있는 방법이다. 양방적인 방법은 옷을 다 벗고 알코올을 몸에 바르는 것인데 이 방법으로 필자와 양방의사인 필자의 형이 항상 대립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참으로 재미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사실 효과면에서 환자의 고통면에서 모두 한방적인 방법이 좋다.

올 겨울에는 어떠한 감기 바이러스가 유행할지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어떠한 바이러스라 할지라도 한방적인 방법으로 치료를 한다면 몸을 상하지 않고 편안하게 감기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105824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